메뉴 건너뛰기

151223 문촌편지 - 비오는 날 마음이 흐른다 (1)

by 문화촌 posted Dec 2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51223 문촌편지 - 비오는 날 마음이 흐른다 (1)


다시 시작해 봅니다. 


낯선 지역에 마음을 내어 놓는 것이 힘들때가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서로 의심하게 되고 목적을 생각하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서로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을 나누는 것인데 우리 사람이라는 머리 달린 짐승은 의심부터 합니다. 


가슴을 열어 받아주어야 할 일도 마음을 내어 함께해야 할 일도 자신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살아가면서 그런 일들이 많아져야겠습니다. 


비오는 날


왕숙천벼락소를 바라보며 이곳에서 뛰어 놀던 어린시절 추억이 고스란히 되살아 나기를 바라면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주어진 시간 최선을 다해 사람을 돌보는 일에 집중해 보고 싶습니다. 


우리에게 다가온 인연

우리에게 다가온 운명


그 모든 것들을 선한 에너지로 녹여내는 하루가 되기를 바라며 오늘을 살아가기를 바라겠습니다. 


진접 사무실에서...커피 한잔 내리며...


누군가를 포근히 안아주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151222_오디오북콘서트_007.jpg



TAG •

Who's 문화촌

profile

시민문화예술협회 상임대표 | 남양주NGO센터 운영위원장 | 장익수커피학교 대표

N뉴스통신 편집국장 | 남양주시니어신문 이사 | 위즈덤미디어 공동대표

Atachment
첨부 '1'

  1.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돈을 주는 사회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돈을 주는 사회 무항산 무항심 더불어 사는 삶 나누지 않고 받기만 하는 삶은 죽은 삶이다. 저녁 늦게 지인들이 찾아왔다. 함께 술 한잔 기울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언급한 사람이 있는데 그것이 나였다하여 방문한 지역신문 기자다. 그 ...
    Date2021.08.07 By문화촌 Views24
    Read More
  2. 160110 문촌편지 - 함께한다는 것 (3)

    160110 문촌편지 - 함께한다는 것 (3)   문촌 장익수(메인즈)   어제까지  우리는 친구였죠   삶도 나누었고 사랑도 나누었고 웃음도 나누었고 물질도 나누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우리는 사소한 일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버렸습니다.    사람은...
    Date2016.01.10 By문화촌 Views34
    Read More
  3. 151231 병신년을 맞이하며 드리는 편지 (2)

    151231 병신년을 맞이하며 드리는 편지   아침에 떠오르는 글을 적어 봅니다.    그동안 지내왔던 하루 하루를 되돌아 보며 달력으로는 12월 31일(목) 마지막 2015년을 보내려니 아쉬움도 있고, 시원섭섭함도 있습니다. 2016년 병신년에는 하고자 하는 일이 다...
    Date2016.01.01 By문화촌 Views67
    Read More
  4. 151223 문촌편지 - 비오는 날 마음이 흐른다 (1)

    151223 문촌편지 - 비오는 날 마음이 흐른다 (1) 다시 시작해 봅니다. 낯선 지역에 마음을 내어 놓는 것이 힘들때가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서로 의심하게 되고 목적을 생각하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서로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을 나누는 것인데 우리 사람이라...
    Date2015.12.23 By문화촌 Views7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현대렉시온 1414호

Tel) 010-4867-4247
E-mail) jangiksu@g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