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lider01 slider02 slider03
역사문화탐방

190702 역사문화탐방이야기(34) - 혼자가 아닌 함께 걸어야 하는 삶 "영릉 영조와 정순왕후를 찾아서"

 


어떤면에서 우리는 좋은 조건의 삶을 버리고 어려운 길을 선택하곤 합니다. 그러다보면 어느새 되돌아 갈 수 없는 곳에 있어 원래 자리로 되돌아 가기에는 너무도 먼 곳에 있게 되기도 합니다.

아버지 숙종의 강력한 왕권과 노론의 권력 앞에 속수무책이었던 조선왕조 500년 역사상 가장 빛나는 권력 쟁취의 중심에서 살아 남아 왕이 되었던 무수리 출신의 어머니를 두었던 영조 (연잉군)의 숨결을 느끼러 동구릉으로 향합니다.

누군가의 생일에 축복을 나누어 주고, 개업식 때 가지 못했던 송구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작은 선물로 대신하며 나왔습니다. 그리고 행복이라는 작은 웃음이 넘치는 곳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함께 함의 의미를 느끼며 돌아옵니다.

---
영조
조선의 제21대 국왕. 숙종과 숙빈 최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군호는 연잉군. 한때 정비 인현왕후를 제치고 정비가 됐던 희빈 장씨의 아들인 형 경종과 달리, 숙빈 최씨는 미천한 무수리 출신이었기 때문에 정통성에 약점이 있었다. 형 경종 즉위 때 신임옥사가 일어나면서 죽을 뻔 했었다.

비록 31세라는 조금 늦은 나이에 즉위했지만, 장장 52년간 역대 한반도 군왕 중 장수왕(78년간 재위), 진평왕(53년간 재위)에 이어 세 번째로 오래 집권한 군주이며 장수왕 이래 두 번째로 오래 산 군주다. 장기간 집권하면서 치적도 많이 남겼지만 과오도 저질렀다. 대표적인 사건으로는 임오화변(사도세자)이다. 영조는 당시 69세로 이미 조선 역대 왕 중 최고령이었으나 뒤주 사건 이후로도 14년간 더 나라를 다스렸다.

조선 왕들의 평균 수명이 43세인데, 영조는 무려 83세까지 살았으니 현재 기준으로는 100세를 훌쩍 넘기고도 몇십년은 더 산 셈이다. 장수 비결로 소식과 검소한 식단이 거론되는데, 정작 실록을 보면 당시에는 영조의 금욕적인 소식과 채식 위주 식단을 주변에서 무척 걱정했다고 한다. 영빈(영조의 후궁이자 사도세자 생모)은 ‘스스로 먹는 것이 너무 박하니 늙으면 반드시 병이 생길 것'이라고 걱정했으나, 즉위 52년간 큰 병 없이 최장수 왕이 되었다.

이 때문에 현대 한국의 웰빙 바람과 더불어 영조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참고로 영조는 큰 병을 앓지도 않았고 조선 왕들의 고질병인 종기나 당뇨도 없었지만 어릴 때부터 죽을 때까지 한약을 입에 달고 사는 체질이었는데, 소화불량이나 소화장애로 고생했고, 말년엔 극심한 피로와 하지무력감, 건망증에 시달리기도 했었다. 그야말로 골골백세였는데, 한의학에서 이야기하는 소음인적 체질인 비위허냉(脾胃虛冷) 체질이라서 산증(疝症, 아랫배에 병이 생겨 배가 아프고 대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 병증)에 시달리고 살았다.

탕평책 등 정치는 크게 성공했지만 가정사는 즉위 후로도 불행했다. 정비인 정성왕후와는 자식이 없었고, 그나마 다른 배에서 얻은 장남 효장세자는 10살이 못 돼 요절했다. 뒤 이어 왕세자로 세운 사도세자는 자신의 기에 눌려 정신병 증세를 보였다. 세자 책봉을 물릴 수 없어 뒤주에 가둬 죽이는 극단적 방법을 써야 했다. 왕으로서 불가결한 정통성 컴플렉스 때문에 손주 정조의 세손 책봉식 때는 영조 자신의 세제 책봉식 때 옷을 입혀야 했다.

출처 : 나무위키


동구릉은 갈 때마다 느끼지만 울창한 숲이 품어 내는 피톤치드로 인한 상쾌함과 거닐면서 생기는 여유로움이 마음을 차분하게 해줍니다. 삶은 언제나 홀로서기의 연속이라지만, 요즘 웬지 외로움을 자주 느낍니다. 말이 고삐에 메어 있는 것처럼 현실이라는 삶에 메어 있어 답답함이 계속 밀려들기도 합니다. 자유로움이란 책임이 반드시 동반해야 가능하다는 것을 알기에 이렇게 지나가는 세월 앞에 속수무책으로 삶을 지배당하고 있다는 생각도 드는 나날입니다.

영조는 왕위계승은 꿈도 꾸지 못하고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삶을 이어갔을 것입니다. 어쩌면 지금 제가 느끼는 고립감보다도 훨씬 깊은 좌절감을 지닌 하루하루가 먹구름 같은 인생길이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해서 그는 왕권을 쥘 수 있었을까요?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방법은 딱 하나입니다. 살면서 뛰어난 재능을 겸비하고 있다하더라도 사람 사이의 관계를 잘 만들어 내지 못하면 모든 것이 무(無)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노력해서 안되는 것이 없다 하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내 옆에 있는 사람을 얼마나 내편으로 만들어 내고 함께 할 수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얼마나 많이 얻어내느냐가 중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혼자라면 어디든 가는데 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목표에 가장 빠른 길을 선택해 갈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같이 또는 함께라는 단어가 개입하는 순간 우리가 지향하는 길은 늦어지고, 되돌아 가기도 합니다.

오늘 바로 옆에 있는 분들을 과연 내 친구로 오랫동안 동행할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 냈느냐에 대한 질문에 자신있게 답할 수 있을 때 인생을 잘 살았다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마 영조가 걸어간 길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혼자서 왕위에 오르려는 노력을 했다면 불가능했을텐데 주변에 함께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얻고 그 분들과 조선이라는 나라를 꿈꾸었기에 왕이라는 대권을 쟁취했을 것입니다.

가장 큰 자리를 얻어 낸 후 함께 한 공신들에게 핵심적인 자리를 마련해 주면서 정치력을 강화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습니다.

권력을 얻어낸 후 그의 삶은 오랫동안 조선 최고의 자리에 있었으나 삶은 그리 행복했던 것 같지는 않습니다. 아들 사도제자를 죽음으로 몰았으며, 평생 아버지 숙종에게 보고 배웠던 권력을 지키는 일에 마음이 고단 했을 것입니다. 우린 어떤 높은 위치에 있을 때 자신이 참 대단하다고 느낍니다. 머리도 좋고, 돈도 있고 권력도 있으니 부러울 것이 없는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질문인 옆에 친구가 있느냐라는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행복의 정점을 차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누군가와의 동행은 그래서 중요한 요소입니다.

날이 많이 더워졌습니다.

영조를 만나고 오면서 들었던 생각입니다.

내 안에 작은 바위처럼 굳어져 있는 것이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기대를 포기했던 것과 인연이라는 강한 연결고리를 소홀히 하며 살았던 것이 그것입니다. 그래서인지 나 스스로 혼자라고 느끼는 날도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만큼 지금 함께 걷고 있는 사람들을 소홀히 하며 살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애써봅니다.

다른 모든 것을 내려놓고 먼저 다가가려는 노력부터 해 봅니다.

가장 큰 장애물인 자존심을 버리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하다 생각하는 것은 사람을 향한 따뜻한 심장을 회복시키는 일입니다.

그래서 한 번도 가져 보지 못했던 관계에 대한 강렬한 느낌도 가져보아야겠습니다.

빙수도 만들도 커피도 내리고, 각종 음료를 만들며 살아가는 나날입니다. 이런 삶이 얼마나 지속될지 알 수 없으나 곧 새로운 삶을 찾아 나설 준비도 조금씩 하고 있습니다. 사람을 향한 따뜻한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갈 수 있는 곳, 그 곳이 발견되면 미련없이 현재의 삶을 정리하고 머무를 수 있는 나머지 생의 안식처를 찾기를 바라며 더 늦기 전에 누군가에게 먼저 다가가는 일을 해 보려합니다.

 

190702_영릉_001.jpg

 

190702_영릉_004.jpg

 

190702_영릉_005.jpg

 

190702_영릉_006.jpg

 

190702_영릉_007.jpg

 

190702_영릉_008.jpg

 

190702_영릉_010.jpg

 

190702_영릉_011.jpg

 

190702_영릉_012.jpg

 

190702_영릉_013.jpg

 

190702_영릉_014.jpg

 

190702_영릉_017.jpg

 

190702_영릉_018.jpg

 

190702_영릉_019.jpg

 

190702_영릉_025.jpg

 

190702_영릉_027.jpg

 

190702_영릉_031.jpg

 

190702_영릉_032.jpg

 

190702_영릉_033.jpg

 

190702_영릉_037.jpg

 

190702_영릉_040.jpg

 


  1. 201230 역사문화탐방이야기(35) - 삶의 가치관 (조선24대 왕 헌종)

    201230 역사문화탐방이야기(35) - 삶의 가치관 (조선24대 왕 헌종) 항상 되돌아 본다. 내가 지금 어떻게 살아내고 있는지 내삶위 하루 하루 역사가 중요하다. 과거의 내가 현재의 나를 규정하고 미래의 내가 나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해 주기 때문이다. 우리나...
    Date2020.12.30 By문화촌 Views1
    Read More
  2. 190702 역사문화탐방이야기(34) - 혼자가 아닌 함께 걸어야 하는 삶 "영릉 영조와 정순왕후를 찾아서"

    190702 역사문화탐방이야기(34) - 혼자가 아닌 함께 걸어야 하는 삶 "영릉 영조와 정순왕후를 찾아서" 어떤면에서 우리는 좋은 조건의 삶을 버리고 어려운 길을 선택하곤 합니다. 그러다보면 어느새 되돌아 갈 수 없는 곳에 있어 원래 자리로 되돌아 가기에는 ...
    Date2020.12.03 By문화촌 Views2
    Read More
  3. 1812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33) - 이순지선생묘 (남양주시 화도읍)

    1812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33) - 이순지선생묘 (남양주시 화도읍) 과학자 이순지 조선시대의 과학자로 제일 많은 기억을 해주고 있는 장영실에 비해서 이순지의 역할이 비교적 컸는데 이름이 그렇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사료를 찾아보니 이순지라는 ...
    Date2019.01.05 By문화촌 Views193
    Read More
  4. 181115 역사문화탐방이야기(32) - 청풍김씨 (남양주시 와부읍)

    181115 역사문화탐방이야기(32) - 청풍김씨 (남양주시 와부읍) 일가 가문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그만큼 뿌리가 튼튼하면 광풍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고 버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행복한 사람도 아픔은 있습니다. 다만 그것을 다스리는 방법을...
    Date2018.11.15 By문화촌 Views338
    Read More
  5. 1810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31) - 유강 및 기계유씨묘역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리)

    1810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31) - 유강 및 기계유씨묘역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리) 어쩌면 사람이 살아간다는 것만큼 신기한 일도 없습니다. 두 다리로 걷고, 호흡하며 두 눈으로 모든 현상들을 바라보는 것만큼 세상은 넓고 할 일도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
    Date2018.10.11 By문화촌 Views223
    Read More
  6. 180727 역사문화탐방이야기(30) - 삶 그리고 지속함

    180727 역사문화탐방이야기(30) - 삶 그리고 지속함 고려신문 김창호 대표가 끊임없이 언론탄압에 맞서 살아온 이형관 군산대 학생기자에 대한 인식을 시켜준 덕에 제일 먼저 찾은 곳입니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스러울 때 서슴없이 그 길로 가게 만들었...
    Date2018.07.28 By문화촌 Views107
    Read More
  7. 180704 역사문화탐방이야기(29) - 능원대군 이보를 만나다

    180704 역사문화탐방이야기(29) - 능원대군 이보를 만나다 장마로 비가 내리는 날입니다. 화도읍 녹촌리 궁촌테니스장 옆에 위치한 능원대군 이보...그가 바라본 세상이 흡사 오늘과 같은 날이 아닌가 싶습니다.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햇빛이 비취...
    Date2018.07.04 By문화촌 Views118
    Read More
  8. 1802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8) - 청강 이제신 선생의 청백리 정신을 기리며

    1802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8) - 청강 이제신 선생의 청백리 정신을 기리며 남양주 수동면 송천리를 그동안 많이 다니다가 우연히 인연을 맺게 된 명달리...늘 지나다니는 길입니다. 화서 이항로의 기념관은 지난 번 고종황제의 증손녀 이홍 공주와 함께 다녀...
    Date2018.04.29 By문화촌 Views122
    Read More
  9. 1711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7) - 태릉 산책길 넘어 강릉(명종)을 찾다

    1711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7) - 태릉에서 산책길 넘어 강릉(명종)을 찾다 날이 급격하게 추워졌습니다. 문정왕후가 그렇게도 아끼며 왕으로 세우기 위해 혈투를 마다하지 않았던 과거속으로 가 봅니다. 연산군을 밀어내고 반정에 성공한 중종은 통치기간 내...
    Date2018.04.29 By문화촌 Views137
    Read More
  10. 170920 역사문화탐방이야기(26) -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 생가를 찾아서

    170920 역사문화탐방이야기(26) -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 생가를 찾아서 경기도 인근에서 가까운 것 같으면서 막상 길을 나서니 먼 곳이 여주... 세종대왕과 효종이 잠들어 있는 영릉(두 개가 한글 철자는 같으나 한자로 쓰면 첫글자인 영이 서로 다른 한자를 ...
    Date2017.11.16 By문화촌 Views133
    Read More
  11. 17090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5) - 당쟁이 극심하던 시대를 살아간 정조를 찾아서

    17090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5) - 당쟁이 극심하던 시대를 살아간 정조를 찾아서 아버지 영조는 할아버지 숙종의 서장자(차남)로 적통인 경종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습니다. 영조는 잠재적인 왕위 계승이 가능한 인물이었지만, 수많은 위기속에서 경종 사후 ...
    Date2017.09.13 By문화촌 Views131
    Read More
  12. 17083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4) - 한 시대를 호령했던 여인 문정왕후 (서울 노원구)

    17083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4) - 한 시대를 호령했던 여인 문정왕후 (서울 노원구) 문촌 장익수(메인즈) 오랫동안 탐방기를 쓰지 않고 묵혀 두었다가 이제서야 기억을 더듬어 글을 쓰게 되네요. 오늘은 여인천하의 시대를 열었던 한 여인에게 다가가 봅니다. ...
    Date2017.08.31 By문화촌 Views142
    Read More
  13. 1605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3) - 철종을 낳은 전계대원군 (경기도 포천시 선단동)

    1605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3) - 철종을 낳은 전계대원군 (경기도 포천시 선단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살아가다보면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이 의도하지 않았던 일, 불가항력적인 일, 그리고 쌓여진 안좋은 기억들로 혼란스러운 일이 반복되는 ...
    Date2016.10.27 By문화촌 Views261
    Read More
  14. 16042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2) - 원주변씨 뿌리인 변안렬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진건읍)

    16042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2) - 원주변씨 뿌리인 변안렬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진건읍) 문촌 장익수(메인즈) 변안렬 장군...조선왕조 500년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하는 고려시대의 인물입니다. 탐방을 통해 그분을 더욱 구체적...
    Date2016.05.03 By문화촌 Views297
    Read More
  15. 1604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1) - 정순왕후의 수렴청정 후 왕권을 이어 받은 순조를 찾다 (서울시 내곡동)

    1604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1) - 정순왕후의 수렴청정 후 왕권을 이어 받은 순조를 찾다 (서울시 내곡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영조, 정조의 통치아래 조선의 정치가 꽃을 피웠던 시절이 지났습니다. 영조와 한 평생을 같이하며 권력의 정점에서 숨고르기를 ...
    Date2016.04.22 By문화촌 Views237
    Read More
  16. 1604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0) - 실학과 청풍김씨의 뿌리인 김육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삼패동)

    1604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0) - 실학과 청풍김씨의 뿌리인 김육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삼패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4월은 이 땅의 민주화를 기억하는 달   김육은 백성의 고통을 몸소 눈으로 보고 대동법 시행을 주장했던 백성편에 있던 관리였...
    Date2016.04.20 By문화촌 Views295
    Read More
  17. 160414 역사문화탐방이야기(19) - 조선 건국에 결정적 기여를 한 태종 이방원을 찾아가다 (서울시 내곡동)

    160414 역사문화탐방이야기(19) - 조선 건국에 결정적 기여를 한 태종 이방원을 찾아가다 (서울시 내곡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서울 나들이가 자주 있습니다. 양재동을 다녀가면서 들려야 하는 왕릉 중 하나인데 피일차일 미루다가 이제서야 방문하게 됩...
    Date2016.04.14 By문화촌 Views199
    Read More
  18. 1604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18) - 수석리토성과 문강공 조말생 후손 묘소를 다녀오다 (남양주시 수석동)

    1604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18) - 수석리토성과 문강공 조말생 후손 묘소를 다녀오다 (남양주시 수석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매번 지나 다니는 길에 수석리 토성 이정표를 보았습니다. 오늘은 꼭 방문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산을 오릅니다. 남양주시 수석동...
    Date2016.04.11 By문화촌 Views337
    Read More
  19. 1604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17) - 청록파시인 조지훈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화도읍)

    1604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17) - 청록파시인 조지훈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화도읍) 문촌 장익수(메인즈) 살면서 여러가지 감정이 교차하는 시점이 있습니다. 때로는 사람들에게 치여서 때로는 경제적 빈곤으로 때로는 마음 둘 곳 없어 헤메일 때 그렇습니다...
    Date2016.04.08 By문화촌 Views240
    Read More
  20. 160405 역사문화탐방이야기(16) - 우이독경이야기 (경기도 양주)

    160405 역사문화탐방이야기(16) - 우이독경이야기 (경기도 양주)   문촌 장익수(메인즈)     양주에 있는 단경왕후를 찾아가는 길...월요일은 문 닫는다는 것을 거의 도착해서야 기억해냅니다. 조선왕릉이나 박물관 등은 매주 월요일 오픈하지 않는다는 것이 ...
    Date2016.04.06 By문화촌 Views1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