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lider01 slider02 slider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812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33) - 이순지선생묘 (남양주시 화도읍)

과학자 이순지

조선시대의 과학자로 제일 많은 기억을 해주고 있는 장영실에 비해서 이순지의 역할이 비교적 컸는데 이름이 그렇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사료를 찾아보니 이순지라는 인물이 세종시대를 살아갔던 과학자들 중 대단한 역할을 했던 분이더군요.

지금 묘소가 남양주시 화도읍 마석에 있고, 문화재 관리가 소홀하다고 생각했던 남양주시의 문화정책으로 보아 이곳도 그런 관리소홀의 장소 중 하나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 곳입니다. 들어가는 입구쪽에 공연문화를 펼쳐나가는 것으로 유명한 테이블제이(TJ) 카페가 있는 곳이고 두달 전 우연한 기회로 이 카페에 공연보러 왔다가 창 밖으로 어슴프레 보이던 묘소여서 꼭 한번 탐방하고 싶었던 곳인데 이제서야 방문하게됩니다.


이순지는 세종의 명을 받아 중국과 아랍의 역법을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서울을 기준해서 천체 운동을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는 천문계산법을 적용하고 조선의 자주적 역법을 만든 인물입니다.

칠정산내외편은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책입니다.

'칠정산'이란 일곱 개의 움직이는 별 즉, 해와 달 및 5개 행성인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의 운동을 계산하는 기술을 완성해 놓은 책입니다. 실학박물관에 가면 늘상 별자리를 보곤 했는데...그 때는 이 인물이 눈에 잘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실학박물관은 조선시대 해시계인 앙부일구의 원리를 이해하고 만들어 보는 "나도 이순지다"라는 체험행사를 진행하기도 하였습니다. 당시 이순지라는 인물이 낯설었던 이유는 남양주 지역인물 중 정약용의 명성이 워낙 커서 다른 사람들을 돌아보기 어려웠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약용보다 훨씬 앞선 시대를 살아간 이순지라는 과학자의 묘소탐방을 마치고 나니 이제서야 그 분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세종시대를 살아가면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분의 묘소 앞에서 과학정신을 되새겨 보기도 하고, 무엇인가 새로운 일을 도모하려면 크게 도움닫기를 해야한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저 개인적으로 돌아보면 말을 앞세워 만리장성을 쌓을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말로 풀어내는 대부분의 것들을 구체적으로 실행해 보지 않으면 모래성과 같은 것이고 구체적이지 않기에 무슨 이유에서든지 사람들에게 원치 않은 실망감도 던져 줄 수 있게 됩니다. 무엇이든 하나의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수많은 시간과 노력이 집중되어야 결실을 맺을 수 있습니다.


일확천금(단번에 천금을 움켜쥔다는 뜻으로, 힘들이지 아니하고 단번에 많은 재물을 얻음을 이르는 말)을 바라지 않는 것도 아니지만, 그것보다 정도를 걸어 정면돌파 하는 삶을 선택하며 살아왔습니다.

되돌아 보면 달라진 것이 있습니다. 과거에는 비전을 보고 급행열차 달리듯 달려갔지만, 지금은 열정이 넘치던 그때와 비교해 보니 움직임이 둔해졌습니다. 여러번 두드려 보고 견적이 괜찮으면 건너게 됩니다.

사고치는 형에서 조금은 안전한 길을 선택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그것이 꼭 그렇게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사람사는 세상은 늘 문제가 있고, 갈등이 존재하며 그런 것들을 조정하고 해결해가며 사는 맛이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생각해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순간 순간은 즐겁고 행복한 일들의 연속이기를 바랍니다. 마음을 비우면, 아니 나라는 자아의 욕심을 버리면 가능한 일인데 잘 안되는 일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날이 그나마 포근하네요. 겨울의 찬 바람이 몰려가고 따뜻한 봄이오면 이순지선생 묘역 주변에 있는 광암호수공원에서 여러가지를 연계시켜 문화행사를 진행해 보아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순지 과학문화행사를 담은 음악회와 프리마켓"


그날을 꿈꾸며 길을 나서봅니다.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01.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02.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03.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07.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08.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09.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10.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11.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18.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19.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20.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23.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26.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32.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35.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38.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40.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45.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48.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51.jpg

 

181224_역사문화탐방(이순지)_052.jpg

 

 

이순지와 세종시대의 과학

경기도 남양주의 덕소에서 86번 지방도로를 타고 수리넘이 고개를 지나 마석 쪽으로 가다보면 길섶에 오래된 묘소를 하나 발견할 수 있다. 경기도문화재 제54호로 지정되어 있는 이 묘소에는 500년의 풍상을 거친 듯 한 오래된 묘비가 서있는데, 여기에는 “判中樞端平公李純之之墓”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이곳이 바로 세종시대의 과학자 이순지(李純之, 1406-1465)와 그의 부인이 합장되어 있는 묘소이다.

이순지는 어떤 학자인가? 그는 일찍이 공조참의와 호조참의, 병조판서, 중추원부사를 지낸 이맹상(李孟常1376-?)의 아들로서, 1427년(세종 9년)에 문과 을과 제2인으로 급제한 사대부 학자였다. 하지만, 그는 우연한 기회에 세종에 의해 천문역산에 재능이 있는 사람으로 발탁이 되어 세종 치세 내내, 그리고 세조 초까지 천문학 방면의 연구와 활동에 전념해야 했다. 세종시대 천문학의 발전과정에서 그가 얼마나 중요한 인물이었는지, 그리고 그의 재능이 얼마나 탁월했는지는 다음과 같은 일화를 통해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세종 18년인 1436년 겨울에 이순지는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상을 치르기 위해 업무를 출사를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그러자 세종은 그를 종5품에서 정4품으로 무려 3단계나 승급을 시키고 그의 아버지에게까지 명을 내려 상중임에도 불구하고 계속 출사하도록 명령한 것이다. 당시 이순지는 어머니의 시묘를 하며 자식으로서의 도리를 다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두 차례나 눈물로서 상소를 올리며 벼슬을 사양했지만, 세종은 이를 끝내 허락하지 않았다.

이와 같은 세종의 강권과 이순지의 노력으로 세종시대의 위대한 과학적 성취가 이루어졌으니,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칠정산내외편(七政算內外篇)』이다. 흔히 세종시대의 과학기술의 대표적인 성과를 꼽으라고 하면, 일반인들은 장영실(蔣英實)의 자격루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필자와 같은 과학사 전공자들은 주저없이 이순지와 김담(金淡, 1416-1464)에 의해 1442(세종 24)에 편찬된 『칠정산내외편(七政算內外篇)』을 수위로 꼽을 것이다. 여기서 ‘칠정(七政)이란 해와 달과 다섯 개의 행성을 합친 ’일곱 개의 천체‘를 의미하고, ‘칠정산’이란 이들 ‘일곱 개의 천체’의 운행궤도를 계산하는 방법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칠정산내외편』은 오늘날의 천체물리학에 해당하는 내용을 다루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칠정산내외편』은 어떤 의미를 지니는 책일까? 세종시대에 이르면 조선의 정부는 중국으로부터 역서를 수입하여 사용하는 문제를 인식하고 독자적인 천체운동 계산능력을 길러서 조선 나름의 역서를 간행하려는 노력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세종과 과학자들은 중국으로부터 여러 천문학 서적들을 수입하여 연구하고, 관련된 천문관측 기구들인 혼천의(渾天儀)와 간의(簡儀) 등을 제작하여 천체를 관측하기도 하였다. 그 결과 마침내 독자적인 역법(曆法)을 완성할 수 있게 되었으니, 『칠정산내외편』이 바로 그것이다. 『칠정산내외편』의 편찬은 단지 역법의 독립만을 의미할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최초로 전문적인 수준의 과학기술 연구능력을 보유하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이후 20세기 초까지 조선은 독자적인 역법계산과 역서의 발행을 계속하였으니, 이는 『칠정산내외편』으로 상징되는 ‘천문학 독립’과 그 중심에 이순지가 서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현재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는 세종시대의 과학과 관련된 문헌들이 수십 책 이상 소장되어 있는데, 이들 중에는 1434년에 주조된 초주 갑인자(初鑄 甲寅字)로 인쇄된 천문학과 관련된 서적들도 상당수 포함되어 있어 현재 규장각에서도 이들을 귀중본으로 지정하여 별도로 관리하고 있다. 그런데 그 목록을 살펴보면 세종시대에 간행된 귀중본 과학기술 서적들은 대부분 이순지라는 과학자 단독 저작이거나 아니면 그가 포함된 공저의 형식으로 편찬된 것이다. 『교식통궤』, 『중수대명력』, 『위도태양통경』, 『수시력첩법입성』등이 그것으로 이들 귀중본 서적들은 『칠정산내외편』의 성립과정에서 수입되거나 편찬된 서적이다. 뿐만 아니라, 혼천의(渾天儀)와 간의(簡儀), 혼상(渾象),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와 같은 천문관측 기구와 더불어 장영실이 만든 자동 물시계인 자격루도 천체 관측에 필요한 정확한 시각을 계산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순지는 그가 남긴 업적에 비해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얼마 전 고액권 화폐의 인물을 선정할 때 장영실이 10인의 인물후보군에 포함되었다. 또한 그가 만든 자격루 유물(엄밀히 말하면 물시계 유물이다) 그림은 구 1만원권 화폐의 뒷면을 장식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장영실은 조선시대 과학기술자들을 대표하는 인물처럼 취급되고 있으며, 일반인들에 의해 융숭한 대접을 받고 있다. 이에 비해, 이순지는 그 업적을 생각해보건대 거의 찬밥신세와 같은 대접을 받고 있을 뿐이다. 그런데, 이와 같은 ‘대접의 불공평성’은 사실 일반인들의 세종시대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의 부정확성’이나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다. 불행 중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남양주에 있는 그의 묘소는 세간의 무관심 덕분인지 고적한 풍취를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어 그를 알지 못하는 길손들조차도 발길을 닿게 하고 있다.


  1. 1812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33) - 이순지선생묘 (남양주시 화도읍)

    1812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33) - 이순지선생묘 (남양주시 화도읍) 과학자 이순지 조선시대의 과학자로 제일 많은 기억을 해주고 있는 장영실에 비해서 이순지의 역할이 비교적 컸는데 이름이 그렇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사료를 찾아보니 이순지라는 ...
    Date2019.01.05 By문화촌 Views25
    Read More
  2. 181115 역사문화탐방이야기(32) - 청풍김씨 (남양주시 와부읍)

    181115 역사문화탐방이야기(32) - 청풍김씨 (남양주시 와부읍) 일가 가문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그만큼 뿌리가 튼튼하면 광풍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고 버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행복한 사람도 아픔은 있습니다. 다만 그것을 다스리는 방법을...
    Date2018.11.15 By문화촌 Views45
    Read More
  3. 1810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31) - 유강 및 기계유씨묘역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리)

    1810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31) - 유강 및 기계유씨묘역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리) 어쩌면 사람이 살아간다는 것만큼 신기한 일도 없습니다. 두 다리로 걷고, 호흡하며 두 눈으로 모든 현상들을 바라보는 것만큼 세상은 넓고 할 일도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
    Date2018.10.11 By문화촌 Views47
    Read More
  4. 180727 역사문화탐방이야기(30) - 삶 그리고 지속함

    180727 역사문화탐방이야기(30) - 삶 그리고 지속함 고려신문 김창호 대표가 끊임없이 언론탄압에 맞서 살아온 이형관 군산대 학생기자에 대한 인식을 시켜준 덕에 제일 먼저 찾은 곳입니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스러울 때 서슴없이 그 길로 가게 만들었...
    Date2018.07.28 By문화촌 Views28
    Read More
  5. 180704 역사문화탐방이야기(29) - 능원대군 이보를 만나다

    180704 역사문화탐방이야기(29) - 능원대군 이보를 만나다 장마로 비가 내리는 날입니다. 화도읍 녹촌리 궁촌테니스장 옆에 위치한 능원대군 이보...그가 바라본 세상이 흡사 오늘과 같은 날이 아닌가 싶습니다.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햇빛이 비취...
    Date2018.07.04 By문화촌 Views31
    Read More
  6. 1802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8) - 청강 이제신 선생의 청백리 정신을 기리며

    1802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8) - 청강 이제신 선생의 청백리 정신을 기리며 남양주 수동면 송천리를 그동안 많이 다니다가 우연히 인연을 맺게 된 명달리...늘 지나다니는 길입니다. 화서 이항로의 기념관은 지난 번 고종황제의 증손녀 이홍 공주와 함께 다녀...
    Date2018.04.29 By문화촌 Views42
    Read More
  7. 1711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7) - 태릉 산책길 넘어 강릉(명종)을 찾다

    1711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7) - 태릉에서 산책길 넘어 강릉(명종)을 찾다 날이 급격하게 추워졌습니다. 문정왕후가 그렇게도 아끼며 왕으로 세우기 위해 혈투를 마다하지 않았던 과거속으로 가 봅니다. 연산군을 밀어내고 반정에 성공한 중종은 통치기간 내...
    Date2018.04.29 By문화촌 Views60
    Read More
  8. 170920 역사문화탐방이야기(26) -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 생가를 찾아서

    170920 역사문화탐방이야기(26) -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 생가를 찾아서 경기도 인근에서 가까운 것 같으면서 막상 길을 나서니 먼 곳이 여주... 세종대왕과 효종이 잠들어 있는 영릉(두 개가 한글 철자는 같으나 한자로 쓰면 첫글자인 영이 서로 다른 한자를 ...
    Date2017.11.16 By문화촌 Views63
    Read More
  9. 17090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5) - 당쟁이 극심하던 시대를 살아간 정조를 찾아서

    17090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5) - 당쟁이 극심하던 시대를 살아간 정조를 찾아서 아버지 영조는 할아버지 숙종의 서장자(차남)로 적통인 경종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습니다. 영조는 잠재적인 왕위 계승이 가능한 인물이었지만, 수많은 위기속에서 경종 사후 ...
    Date2017.09.13 By문화촌 Views62
    Read More
  10. 17083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4) - 한 시대를 호령했던 여인 문정왕후 (서울 노원구)

    17083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4) - 한 시대를 호령했던 여인 문정왕후 (서울 노원구) 문촌 장익수(메인즈) 오랫동안 탐방기를 쓰지 않고 묵혀 두었다가 이제서야 기억을 더듬어 글을 쓰게 되네요. 오늘은 여인천하의 시대를 열었던 한 여인에게 다가가 봅니다. ...
    Date2017.08.31 By문화촌 Views68
    Read More
  11. 1605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3) - 철종을 낳은 전계대원군 (경기도 포천시 선단동)

    1605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3) - 철종을 낳은 전계대원군 (경기도 포천시 선단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살아가다보면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이 의도하지 않았던 일, 불가항력적인 일, 그리고 쌓여진 안좋은 기억들로 혼란스러운 일이 반복되는 ...
    Date2016.10.27 By문화촌 Views194
    Read More
  12. 16042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2) - 원주변씨 뿌리인 변안렬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진건읍)

    160428 역사문화탐방이야기(22) - 원주변씨 뿌리인 변안렬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진건읍) 문촌 장익수(메인즈) 변안렬 장군...조선왕조 500년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하는 고려시대의 인물입니다. 탐방을 통해 그분을 더욱 구체적...
    Date2016.05.03 By문화촌 Views193
    Read More
  13. 1604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1) - 정순왕후의 수렴청정 후 왕권을 이어 받은 순조를 찾다 (서울시 내곡동)

    160421 역사문화탐방이야기(21) - 정순왕후의 수렴청정 후 왕권을 이어 받은 순조를 찾다 (서울시 내곡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영조, 정조의 통치아래 조선의 정치가 꽃을 피웠던 시절이 지났습니다. 영조와 한 평생을 같이하며 권력의 정점에서 숨고르기를 ...
    Date2016.04.22 By문화촌 Views148
    Read More
  14. 1604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0) - 실학과 청풍김씨의 뿌리인 김육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삼패동)

    160416 역사문화탐방이야기(20) - 실학과 청풍김씨의 뿌리인 김육선생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삼패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4월은 이 땅의 민주화를 기억하는 달   김육은 백성의 고통을 몸소 눈으로 보고 대동법 시행을 주장했던 백성편에 있던 관리였...
    Date2016.04.20 By문화촌 Views230
    Read More
  15. 160414 역사문화탐방이야기(19) - 조선 건국에 결정적 기여를 한 태종 이방원을 찾아가다 (서울시 내곡동)

    160414 역사문화탐방이야기(19) - 조선 건국에 결정적 기여를 한 태종 이방원을 찾아가다 (서울시 내곡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서울 나들이가 자주 있습니다. 양재동을 다녀가면서 들려야 하는 왕릉 중 하나인데 피일차일 미루다가 이제서야 방문하게 됩...
    Date2016.04.14 By문화촌 Views142
    Read More
  16. 1604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18) - 수석리토성과 문강공 조말생 후손 묘소를 다녀오다 (남양주시 수석동)

    160410 역사문화탐방이야기(18) - 수석리토성과 문강공 조말생 후손 묘소를 다녀오다 (남양주시 수석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매번 지나 다니는 길에 수석리 토성 이정표를 보았습니다. 오늘은 꼭 방문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산을 오릅니다. 남양주시 수석동...
    Date2016.04.11 By문화촌 Views241
    Read More
  17. 1604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17) - 청록파시인 조지훈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화도읍)

    160406 역사문화탐방이야기(17) - 청록파시인 조지훈 묘소를 찾아서(남양주시 화도읍) 문촌 장익수(메인즈) 살면서 여러가지 감정이 교차하는 시점이 있습니다. 때로는 사람들에게 치여서 때로는 경제적 빈곤으로 때로는 마음 둘 곳 없어 헤메일 때 그렇습니다...
    Date2016.04.08 By문화촌 Views162
    Read More
  18. 160405 역사문화탐방이야기(16) - 우이독경이야기 (경기도 양주)

    160405 역사문화탐방이야기(16) - 우이독경이야기 (경기도 양주)   문촌 장익수(메인즈)     양주에 있는 단경왕후를 찾아가는 길...월요일은 문 닫는다는 것을 거의 도착해서야 기억해냅니다. 조선왕릉이나 박물관 등은 매주 월요일 오픈하지 않는다는 것이 ...
    Date2016.04.06 By문화촌 Views85
    Read More
  19. 1603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15) - 메밀 꽃 필무렵에 다녀온 이효석문학관 (강원도 평창군)

    160326 역사문화탐방이야기(15) - 메밀 꽃 필무렵에 다녀온 이효석문학관 (강원도 평창군) 문촌 장익수(메인즈) 누군가 그리워질 때면 꼭 한번 돌아보는 소설이 있습니다. 바로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입니다. 봉평 막국수가 전국적으로 유명합니다. 아마 ...
    Date2016.03.27 By문화촌 Views177
    Read More
  20. 160313 역사문화탐방이야기(14) - 여인천하의 시대를 만든 문정왕후가 잠들어 있는 태릉(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160313 역사문화탐방이야기(14) - 여인천하의 시대를 만든 문정왕후가 잠들어 있는 태릉(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문촌 장익수(메인즈)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어 지나 다니면서도 들리지 못했던 태릉.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이 제일 많이 머무르는 지...
    Date2016.03.14 By문화촌 Views2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